시사인터뷰
 

   

   정치

 
작성일 : 19-05-01 14:02
유승민 의원은 꼭두각시 데리고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57  

어제 하루 국회에서는 국민 여러분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일이 많았다.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면목이 없다.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

국회선진화법에서 규정한 정당한 절차인 ‘패스트 트랙’을 막겠다며 농성을 하고, 국회의장까지 찾아가 막무가내로 행패를 부린 자유한국당은 논할 가치조차 없다.

가장 가관이었던 것은 유승민 의원이었다.

명색이 대한민국 대선후보였고 바른미래당 대표였다는 사람이 원내대표의 정당한 권한인 의원 사보임을 막겠다며 국회사무처 의사과 사무실을 점거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자유한국당에서는 참으로 대견해했을지 모르겠지만, 지난 대선에서 그를 찍었던 국민들은 손가락을 원망했을 것이다. 의원총회에서 투표로 결정된 패스트 트랙을 어떻게든 막겠다는 행태가 자유한국당 의원인지 바른미래당 의원인지 헷갈릴 지경이다.

그가 보여준 모습은 자유한국당에게 “나 좀 데려가 줘, 너희를 위해 이렇게 열심히 하잖아”라고 애타게 구애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또한 박근혜 前대통령 탄핵 정국 당시 새누리당을 탈당했던 30여명의 의원들이 왜 그에게 등을 돌리고 다시 돌아갔는지 잘 보여줬다. 그가 왜 세간에서 ‘좁쌀정치’를 하는 ‘좁쌀영감’이라 불리는지도 잘 알 수 있었다.

유승민 의원에게 요구한다. 당장 바른미래당을 떠나라. 꼭두각시 노릇을 하고 있는 자들도 데리고 함께 떠나라. 바른미래당을 떠나는 것이 국민과 당을 위한 길이다.

바른미래당은 진보와 보수를 아우르고 지역을 뛰어넘는 ‘중도개혁정당’이자, 거대양당의 다툼에 신물이 난 국민들께 희망을 주는 ‘다당제 선도정당’이 되어야 한다. 이것이 바른미래당의 창당정신이자 비전이다. 나만 옳다는 독선과 아집, 그로 인한 패권다툼에 사로잡힌 유승민 의원은 더 이상 바른미래당에 있을 자격이 있는지 스스로를 되돌아보고 즉각 결단하기 바란다.

보도본부장/황근생ghkd2824@daum.net

 


   
 

 
 
 

 

 

기획포커스컬럼

 

커버스토리

 

정치경제 문화
교육예술사회

 

서울부산인천
대구광주울산
대전충남충북
전남전북경남
경북강원경기
제주

 

CEO인사말조직도
인사찾아오시는 길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