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터뷰
 

   

  교육

 
작성일 : 17-06-12 15:57
75세 고령의 나이 잊고 공부매진… 최고령 박사 탄생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537  

수많은 분야의 박사를 배출한 춘천 서면 박사마을에서 역대 최고령 박사가 탄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주인공은 송병훈(75·사진) 박사. 송 박사는 지난 2009년 입학한 성산효대학원대학교에서 우암 송시열 저서 ‘계서녀’에 나타난 효 사상을 성경과 비교 분석해 현재의 가정교육의 틀로 제시한 논문으로 지난 26일 효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춘천고와 강원대 졸업한 송 박사는 지난 1965년 서울신문 기자로 사회생활을 시작,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면서 학업에 대한 열망을 키워 박사 학위 취득의 결실을 얻었다.

특히 송 박사는 서면 출신 박사 149호이자 역대 최고령(취득 시점 기준) 박사로 기록됐었으며 기존까지는 70세가 최고령 박사학위 취득자였다.

또 송 박사는 도내 첫 효학 박사 학위자란 타이틀과 마을 부자박사 1호로 박사마을 선양탑에 이름을 올렸다.

송 박사는 “소신 앞에서 무릎 꿇는 삶을 살지 말라는 선친의 말을 토대로 공부했다”며 “앞으로 손자들도 박사학위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 ‘3대 박사 가족’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송 박사는 6·25전쟁으로 4학년까지 밖에 다니지 못했던 춘천 당림초교에서 12일 명예졸업장을 받았으며, 한편 올해 이번 사례가 포함되면서 현재 박사마을이 배출한 박사 수도 153명(박사 149명·명예박사 4명)까지 늘어난다.

보도본부장/ 황근생 ghkd2824@daum.net


   
 

 
 
 

 

 

기획포커스컬럼

 

커버스토리

 

정치경제 문화
교육예술사회

 

서울부산인천
대구광주울산
대전충남충북
전남전북경남
경북강원경기
제주

 

CEO인사말조직도
인사찾아오시는 길
공지사항